블로그 이미지
영어소리~ 듣고~ 말하고~ 읽고~ 쓰고~ 생각하는~ 영어호흡 블로그
Sunny in New York

☞ Translate to English

☞ 영어로 쓰인 글을 한글로 보기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2,199,633total
  • 110today
  • 468yesterday
2010.02.12 11:18 잭스피킹 호흡영어
Major를 발음해보자.

What is your major?

Major league.

문장의 끝에 오는 경우의 major에서 r은 충분히 발음이 된다.
충분한 호흡의 분출로 r 발음이 명확히 되는 것이다.
이는 발음이 끝난 후 편안한 위치로 가게 만들고 있다.
발음이 분명해 질뿐만 아니라 발음 후의 상태, 편안한 위치로 가기 위한 목적이 동시에 달성되는 것이다.


이에 반해 ‘major league’의 경우에는 어떤가?

Major 발음 후 league로 연결되고 있다.
major에서 r을 충분히 발음하면 league로의 연결성이 없어진다.
혀가 입천장에 닿는 면적이 너무 넓어 호흡이 제 역할을 못하기 때문이다.


연결을 위해 자연스럽게 하려면 어떻게 될까?
약간의 호흡 분출로 약하게 r 발음이 되어야 한다.
그 후 혀 앞부분이 입천장 경구개에 닿게 된다. 뒤쪽은 혀와 입천장간에 공간이 생긴다.
호흡이 제 역할을 할 수 있는 공간이 생기는 것이다.
이는 다음에 오는 league의 발음이 명확히 될 수 있도록 하는 출발점이 되는 것이다.


Speaking이 listening등에 미치는 영향에 대하여

문장 중에 the와 a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뿐만이 아니다. from의 뜻으로 of가 사용되기도 한다.
behind의 뜻으로 of가 사용되기도 한다.

이러한 것들은 영어를 공부함에 있어서 별개로 배워야 하는 것일까?




On the table.

아래 턱이 좀 내려가 있는 상태가 편안한 상태이다.
입 앞쪽은 거의 다물어져 있는 듯하고, 뒤쪽은 혀와 입천장간에 공간이 있는 상태이다.
편안함을 느끼지 않는가?
호흡을 들이쉴 때의 상태를 느껴보면 쉽게 알 수 있다.
편안한 상태에서 입을 벌려 on의 발음이 시작된다.


입을 약간 벌려보자. 입 앞이 벌려질 것이다.
입을 벌리고 n 발음을 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목구멍 뒤로부터 호흡을 분출해 보자.
N 발음이 되면서 혀는 뒤로 움직여지고 입은 다물어진다. On 발음 후 the로 간다는 생각을 해보자.
N 발음 후 혀는 입천장에 둥글게 닿을 것이다.

입은 완전히 다물어져 있을 것이다. 혀는 앞부터 뒤까지 넓은 면적이 입천장에 닿아 있게 된다.
이 상태에서 table로의 발음 연결이 어렵다.
The가 있는 이유는 on과 table를 연결하기 위해서이다.


On 발음을 다시 해보자. On 발음 후 혀는 입천장에 둥글게, 넓게 닿게 된다.
이 상태에서는 힘이 없어 the 발음이 약하게 된다.
혀 뒤 목구멍에서 나오는 호흡으로 혀 전체를 입천장에서 떼기가 힘들기 때문이다.
혀는 약간 떨어지고, 입은 조금 벌어지게 된다.
이것이 the 발음이다.
혀는 볼록한 모습에서 오목한 모습으로 변하게 된다.

다시 호흡의 분출이 이루어진다.
혀끝의 저항으로 혀는 한번 움직여진 후 앞부분의 혀가 입천장에 닿게 된다.
혀의 앞부분이 둥글게 입천장에 닿게 되고, 혀의 뒷부분은 오목한 상태가 된다.
The 발음 시 입천장에 닿은 혀의 넓이와 다르다.
혀 뒤에는 호흡이 제 역할을 할 수 있을 정도의 공간이 만들어져 있게 된다.
이 상태가 table 발음이 시작되는 출발점이다.
Table 발음이 명확해지는 이유가 바로 여기에 있다.  



Out of the window.


편안한 상태에서 출발한다.
입술은 거의 붙어 있는듯하고 안쪽은 혀와 입천장간에 공간이 있게 된다.

소리를 내지 말고 입 속에서 호흡을 약간 분출해 보자.
이 과정을 몇 번해 보자.
혀끝이 저항하고, 혀 뒷부분이 윗니에 닿았다가 내려오는 느낌이 들지 않는가?


오른손 두 번째 손가락을 아래턱에 살짝 대고, 다시 호흡을 분출해 feeling을 느껴보자.
아래턱이 약간 올라 갔다가 내려오는 느낌이 들지 않는가?

편안한 상태에서 호흡을 약간 분출해 아래턱이 약간 올라갔다 내려올 때 o 발음을 하는 것이다.
즉시 호흡을 분출해 ut를 발음해 보자.
혀는 저절로 움직여지면서 발음이 될 것이다. 변화되는 소리를 느낄 것이다.


Ou 발음상태에서 of를 발음한다는 생각으로 호흡을 분출해 보자. 몇 번해 보자.
자연스럽게 out of가 발음되는 것을 느낄 것이다.
혀가 입 속에서 계속 움직여지지 않는가?
점진적으로 약해지는, 점진적으로 강해지는, 계속해서 변화되는 소리가, 마음속에 있는 선생님께 전달되지 않는가?

Out of 발음 후 window로 넘어가 보자.
발음이 명확하지가 않다. Of 발음 후 w로 연결이 부자연스럽기 때문이다.
이것이 the 가 필요한 이유이다.

Out of 발음 후 혀끝부분이 입천장에 닿을 것이다.
혀끝이 떨어지고 the 발음이 시작된다. 호흡의 분출로 혀는 뒤로 이동된다.
입은 서서히 다물어지는 느낌이 들 것이다. 자연스럽게 window로 연결이 될 것이다.


Out of money.

돈이 떨어지고 있다는 뜻으로 사용되는 말.
이 경우에는 out of 발음 후 m으로 자연스럽게 연결이 된다.
이것은 다음 예에서도 알 수 있다.

He is a friend of mine.
Out of gas.
Out of time.



There are a lot of people on the top of the mountain.
Let's meet on top of the mountain.

위에서 전자는 on the top of the mountain, 후자는 on top of the mountain로 사용되고 있다.

왜 이러한 현상이 나타날까?
재미삼아 그렇게 사용하는 것일까?

아니다.
발음이 그렇게 되고 있다.

전자에서는 the 없이는 top로 발음의 연결이 되지를 않는다.
후자에서는 the를 넣어 말해보면 부자연스럽다.

이러한 설명은 영어를 제대로 말할줄 알면 곧 알 수 있는 것이다.


There are a lot of people on the top of the mountain.

people 발음후 on은 입 앞쪽이 벌려지면서 시작된다.
목구멍 뒷쪽으로부터 호흡을 분출해 보면 혀가 뒤로 이동되면서 n 발음이 시작된다.
그후 혀는 입천장에 둥글게 닿게 된다. the 가 시작된다.


Let's meet on top of the mountain.

meet 발음 후 on은 입 뒷쪽이 벌려지면서 시작된다.
호흡의 분출로 혀끝이 저항하고 혀 뒷부분이 볼록해져, 앞으로 나가면서 n 발음이 시작된다.
n 발음이 약하듯이 나오고, 그 후 혀 앞부분이 입천장에 둥글게 닿으면서 top 발음으로 연결이 되고 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speaking을 배우기 전에 listening을 한다.
10년을 그렇게 하고도, 지금도 그렇게 한다.


그렇게 해서 위에서 말하는 차이를 터득할 수 있을까?
아주 극소수의 사람은 가능할 지 모른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계속 의문만을 가질 것이다. 왜 그럴까? 라고.

소리를 터득하는 것, speaking이 listening에 우선하여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말을 할줄 알면 들리지 않던 것들이 갑자기 들리게된다.


많은 사람들이 speaking을 배우기 전에 writing을 배운다.
그러다 보니 언제 the를 붙이고, 언제 안 붙이는 지를 모른다. 이것만이 아니다.
어떤 전치사를 붙여야 하는 지도 혼란스러워 하게된다.

소리의 원리를 터득하면 이러한 문제가 해결된다.
이것이 writing을 하기전에 speaking을 배워야 하는 이유이다.

사람들은 speaking을 제대로 배우지도 않고 reading을 열심히 한다.
책을 많이 읽으면 이해할 수 있고, 그후 말을 할수 있다고 믿고 있는 것이다.
어린 아이들이 한글을 배울 때 책을 먼저 읽지 않았다는 것, 그것은 남의 얘기로 생각하는 듯.

speaking이 제대로 되지 않으니 자기식대로 소리내어 읽는다.
아무도 이해할 수 없는 소리로 읽고, 또 읽어 나간다.
언젠가는 잘 되겠지 하는 확신도 없는 믿음으로 ·
· · · ·
잘못된 발음으로 읽으면 읽을수록 소리는 더 나빠진다는 것.

speaking이 되면 reading은 그냥 저절로 되는 것이다.
speaking이 되면 reading의 속도가 빨라진다.

이것이 reading을 하기전에 speaking을 배워야하는 이유이다.

저작권 : www.jackspeasking.com




늘었다 줄었다 하는 미국여자 유방
영어에는 왜 두음법칙이 없을까?
미국영어와 영국영어-2


posted by Sunny in New York



posted by Sunny in New York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