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영어소리~ 듣고~ 말하고~ 읽고~ 쓰고~ 생각하는~ 영어호흡 블로그
Sunny in New York

☞ Translate to English

☞ 영어로 쓰인 글을 한글로 보기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2,193,133total
  • 71today
  • 174yesterday
2010.02.07 10:32 자유란?

내가 보기에 미국 특히 뉴욕은 상식과 비상식이 공존하면서 잘 조화되어 살아가는 것으로 보인다. 비상식적인 사람들의 기이한 행동도 상식적인 사람들 속에서 이상한 눈으로 보여지지 않는다. 오히려 그들을 부추긴다. 이것은 특별히 이미 유명해진 연예인이나 예술가 뿐만 아니라 뉴욕씨티의 길거리나 전철 안에 가면 흔히 볼수 있는 현상이기도 하다.  그들은 법을 지키며 잘 살아간다. 그리고 상식적인 사람들도 상식적으로만 살지 않고 비상식을 넘나들며 살아간다. 비상식적으로 세상을 살기엔 벅차다. 그래서 두개를 병행하면서 사는 경우도 자주 본다. 두개의 전혀 다른 직업을 병행하며 사는 것이다. 상식만으로, 혹은  비상식만으로는 새로운 것을 발견하거나 발명하거나 창조작업을 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우리는 너무 상식적으로만 살아가려고 하고있지 않은지 생각해볼 문제다. 비상식적인 사람을 보는 눈도 달라져야 한다. 우리 사회도 이 두개를 병행하며 살아갈 수 있는 사회가 되었으면 하는 바램이다.


상식과 비상식에 대해 이야기하자면 나의 글들은 다분히 비상식적이라고 할 수 있다.
상식을 바탕으로 살아가는 사회는 무게는 있지만 답답하다. 닫힌 유리창문을 활짝 열어 숨을 한번 크게 쉬고 싶지 않은가? 추워서, 먼지가 들어와서, 소음 때문에, 도둑이 들까봐 혹은 강간범이라도 들어올까봐  열지 못하는 빗장으로 꽉잠긴 창문을 열어보라!
내가 가진 비상식의 창고 셧터를 굳게 내렸다가도 이런 생각이 들면 한번 올려보는 것이다.
위 유리창문을 경계로 그 안(방)은 고정되어 있지만 그 밖(세상)은 물음표(?)로 되어있다.
물음표의 세상이 궁금하지 않아?





상식과 비상식이란 주제의 <김명욱님의 수필>을 읽고 좋은 글이라 여기면서도 나의 조금 다른 생각을 끄적여 본다. 아래에 그의 글을 올려본다.
읽고 무엇을 생각하든 생각은 자유다.

············································································································································································································
상식과 비상식은 생을 사는 우리들에게 많은 것을 생각하게 해준다. 상식이란 커먼센스, 즉 일어날 수 있는 모든 상황에서 늘 그렇게 대처해야하는 일반적이고도 보편적인 센스를 말한다. 상식은 하루아침에 인식되어지는 그런 것은 아니다. 오랜 기간동안 습관되어지고 복습되어져서 아주 일상화된 것을 나타내기도 한다.
상식에는 남을 먼저 배려해야하는 생각과 행동도 포함된다. "저 사람은 아주 좋은 사람이야."이라고 할 때 그 사람은 매우 상식적이며 매너 있는 사람이라고 할 수 있다. "좋은 사람"이라는 말에는 그 사람의 생각과 행동이 타자를 먼저 배려할 줄 아는 것을 포함한다. 상식적인 사람이 많을 때 그 사회는 건전해지고 활발해진다.
비상식은 상식이 아닐때 불리어지는 말이다. 뜻은 간단히 상식의 반대라고 할 수 있어도 비상식은 간단히 풀이 되어서는 안되는 말이다. 비상식적인 사람이라 하더라도 상식을 뛰어넘는 큰 일을 하는 사람들이 많기 때문이다. 대개의 경우 예술가들이 비상식적인 범주에 속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렇다고 그들의 생각과 행동이 잘못되었다고는 할 수 없다.
비상식적으로 생각하고 행동을 잘못하면 범죄인이 될 수 있다. 그러나 비상식을 승화시키면 그 사람은 평범과 보편과 일반을 뛰어넘는 위대한 예술가가 될 수 있다. 위대한 예술가뿐만 아니라 인류사에 빛나는 영웅과 철학자 혹은 발명가나 학자도 될 수 있다.  그러니 비상식적인 사람이라 해서 "좋은 사람이 아니다."라고는 할 수 없다.
상식은 개인 한사람보다는 모두를 위해 있고 그 모두는 상식으로 살아간다. 상식은 인식과 행동을 통해 나타나지고 그것은 진화되어 법으로 발전한다. 법은 개인뿐만 아니라 모두를 통제하지만 모두를 안전하게 보호하기도 한다. 법은 상식과 전통을 바탕으로 제정되고 상식 선 안에서 판단되고 실시된다. 상식을 떠난 법은 생각하기 힘들다.
상식은 질서와 밀접한 관게를 갖고 있다. 질서는 법과 더 밀접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 상식적인 사람들로 구성된 단체나 사회는 질서정연하게 혹은 일목요연하게 모든 것이 진행될 수 있다. 상식적인 사람들이란 질서유지를 위해 만들어진 법을 잘 지켜나가는 사람들이기에 그렇다.
그러나 여기에도 함정은 있다. 질서 유지를 위해 만들어진 법 자체가 잘못 되었을 경우다.
어떤 곳에서는 법 자체가 상식을 배제한 채 모든 사람들이 체제 유지의 방편인 질서유지를 위해 살고 있다. 한 사람의 말 한마디가 법보다 더 무서운 힘을 발휘한다. 이런 곳에서는 상식과 질서는 보편과 일반을 무시한 채 잘못 인식 되고 있다. 그곳에 사는 사람들은 오랜 기간동안, 어릴 때부터의 세뇌교육을 통해 잘못된 상식과 법과 질서를 배우고 있다. 사람으로 태어났으면 사람으로 살 권리가 있음은 곧 상식이다. 그러나 그곳에서는 상식은 잘못된 법 제정에 의해 사람은 동물보다 더 못한 취급을 받게 되며 상식과 보편은 전혀 무시되어 버린다. 이러한 독재 체제나 독재 정권하에서는 상식과 법과 질서란 말 뿐일 수 있다. 상식과 보편을 기초로 해야할 법 자체가 잘못되어 있기 때문이다.
두 사람 사이에도 상식은 통한다. 부부와 부자간 혹은 형제와 친구 사이에도 상식은 통한다. 이처럼 상식이란 모든 관계의 기초석의 하나가 될 수 있다. 이 기초석이 잘못 되어지면 관계는 자동적으로 이상하게 흘러가게 된다. 잘 진행되던 모든 관계도 서로간의 상식부족과 행동으로 인해 깨어지는 비극적인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
상식을 뛰어넘는 행동은 될 수 있는대로 삼가야 한다. 비상식적인 말과 행동으로 손해를 보는 경우와 자기 목숨까지도 위태롭게 하는 일은 흔하게 나타나기 때문이다. 비상식이 되려면 아주 비상식이 되어 무인도에서 혼자 살아가든지 아니면 비상식을 승화시켜 예술가의 길이나 철학자의 길을 걸어 나가야 한다.
며칠전 한국에선 김수환 추기경이 돌아가셨다. 87세다. 11년 전 추기경이 뉴욕을 방문했을 때의 기자회견이 생각난다. 그때만해도 상당히 건강 하셨는데 인간은 다 죽음을 맞이한다. 이처럼 죽음을 맞이하는 것은 상식에 속한다. 그러나 비상식도 있다. 부활이다. 기독교에서의 부활은 죽은 자가 다시 살아나는 것이다. 이런 비상식은 신앙 안에서만 가능하다. 믿음 안에서만 가능하다. 이러한 종교적 비상식은 종교 안에서는 상식이 되어진다. 그것은 생을 살아가는 사람들에게 큰 힘이 되기도 한다. 그러나 종교 밖에서의 비상식은 삼가야 할 것이다.

김명욱 : 목회학 박사



잔 케이지, 시간 공간 그리고 소리
Korean culture may offer clues in Asiana crash
소리(호흡)가 사람의 모습을 다르게 했다
신약성경 순서 영어로 읽고 말하기



posted by Sunny in New York


posted by Sunny in New Yor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0.02.09 03:23  Addr  Edit/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paintlikeme.com BlogIcon Sunny in New York 2010.02.09 16:33 신고  Addr  Edit/Del

      증명된 사실을 이야기 하는 것이 상식적인 것이라면 비상식은 그것을 뛰어넘는 어떤 것이라고 봐야죠.
      믿음(신앙)이나 사랑 다 그러네요.
      믿음과 소망과 사랑 그중에 제일이 사랑이라.
      잘 지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