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이미지
영어소리~ 듣고~ 말하고~ 읽고~ 쓰고~ 생각하는~ 영어호흡 블로그
Sunny in New York

☞ Translate to English

☞ 영어로 쓰인 글을 한글로 보기


calendar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 2,184,493total
  • 286today
  • 371yesterday

'San Cisco'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2.12.29 따라라따 따라라따따~ (4)
2012.12.29 13:11 호흡과 음악

San Cisco - Awkward (Live)



동영상보면서 가사 따라 부르기


Why do the stars fall at night?
Well are you here?

I got your message last night
You didn't get mine 'cause you've been calling me for days

Why do you hold on so tight?
What do you fear?

I got your message last night
You didn't get mine 'cause you've been calling me for days

Da da da da da da da da da...

I wouldn't have gone to dinner
If I knew that you'd agree with everything I say

I left a message last night
You haven't called back I've been calling you for days

I have my keys at the gate
My mind is made up to make a quick escape

I left a message last night
You haven't called back I've been calling you for days

Doo doo doo doo doo doo doo...

I saw you at dinner last night
You were holding his hand I've been watching you for days

I thought I saw you last night
Get out of my life you've been stalking me for days

Da da da da da da da da da...



이 음악(소리)을 들으면서 내가 그린 서로 다른 모형들


각자 자신의 생각을 그려보자.
종이에 화면에 그리지 않아도 된다.

자다 누워서
머리에 그려보아!
따라라따 따라라따따~








San Cisco - Awkward



동영상보면서 가사 따라 부르기

Why do the stars fall at night?
Well are you here?

I got your message last night
You didn't get mine 'cause you've been calling me for days

Why do you hold on so tight?
What do you fear?

I got your message last night
You didn't get mine 'cause you've been calling me for days

Da da da da da da da da da...

I wouldn't have gone to dinner
If I knew that you'd agree with everything I say

I left a message last night
You haven't called back I've been calling you for days

I have my keys at the gate
My mind is made up to make a quick escape

I left a message last night
You haven't called back I've been calling you for days

Doo doo doo doo doo doo doo...

I saw you at dinner last night
You were holding his hand I've been watching you for days

I thought I saw you last night
Get out of my life you've been stalking me for days

Da da da da da da da da da...




이들의 주고 받는 소리 맑고 투명하다.
그치?

너와 내가 머물면서~
숨쉬는 소리~
우린 그것으로 족하다.





궁합이 맞아야한다고들 한다.
궁합이 맞지 않는데서 갖는 색다른 감정
그것을 엔조이할 수 있는것!


완벽하고 싶어?
맨 좌측 모형은 양과 음이 완벽하다.
그런데~
 
그 완벽 안에서는 숨을 쉴 수가 없다.
숨쉴 틈이 없기 때문이야.


완벽한 음악
완벽한 댄스
완벽한 그림
완벽한 삶
......
그런거 강요하지마!





Fun.: We Are Young, Some Nights
Lucy in the Sky with Diamonds
Criminal-Britney Spears
You Gotta Be - Des'ree
영화 "졸업" 미세스 라빈슨 유혹장면(자막과 함께 영화감상)
30. WALKING DICTIONARY

  posted by 써니의 뉴욕노트 & 잭스피킹 호흡영어







posted by Sunny in New York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mistahan 2013.01.28 08:57 신고  Addr  Edit/Del  Reply

    안녕하세요 써니님. 저 기억하실지 모르겠네요. 한 4년전에 블로그를 잠시하다가 닫고 떠난 사람입니다. 시간은 가고 그땐 캐나다에 지금은 또 다른나라에 살고있네요. 티스토리를 닫고 잠시 비공개로 일기처럼 썼던 블로그를 오늘 우연히 찾게되었습니다. 잠깐동안 제가 쓴 글인지도 몰랐었네요. 읽다보니 옛날생각이 나면서, 나란 인간 정말 변한게 하나도 없구나 생각 들더라구요. 지금도 예전처럼 해야할일은 안하고 딴짓만 열심히 해서요. 제가 썼던 글을 읽다보니, 개미와 베짱이 그리고 써니님에 관해 쓰여 있어서 생각나 찾아봤어요. 저는 살면서 전화번호도 연락처도 자주 바꾸고 살아왔거든요, 소심해서 그랬던건진 모르겠지만 과거를 남기는게 싫었었어요. 그래서 과거를 돌이키려하면 그때 알던 분들 연락처가 바뀌지 않았을때 그분들을 통해 과거를 찾는것 같아요. 지금 제 나이 거의 서른이 다 되가는데, 기억나는 과거가 별로 없다는게 이제서야 참 안타깝고 슬프게 다가옵니다. 그래도 써니님은 잘 지내시는것 같아서 그나마 기분이 좋습니다. 그때처럼 써니님이 댓글을 달아주실까 생각하고 나중에 또 와볼께요.

    • Favicon of http://paintlikeme.com BlogIcon Sunny in New York 2013.01.28 13:20 신고  Addr  Edit/Del

      기억하구 말구요.
      그간 잘 지내셨어요?
      딴 짓 하면서도 살아갈 수 있다면 딴짓 하면 어때요?
      딴 짓이 아니것은 뭔데요?
      저두 같아요. 남들이 가는 길은 가지 않는 것 같아요.
      그게 딴짓?
      과거 현재 미래 그게 뭐 그리 중요해요?
      살다보면 지나간 날은 과거, 지금 살고 있는 날은 현재, 그리고 앞으로 살아갈 날은 미래~
      안타까워 하지 말고 슬퍼하지도 말아요.
      나랑 춤 출래요? 지금?
      참 어디예요?
      너무 멀면 팔을 벌려야 할것 아니예요?

  2. mistahan 2013.01.29 08:21 신고  Addr  Edit/Del  Reply

    기억해주시네요 :) 써니님 말처럼 남들이 가는 길을 가지 않았던게 아주 오랫동안 맘에 걸렸던것 같아요. 어릴때 해외로 나왔지만 한국식 강박관념을 버리는데에는 십수년이 걸리더군요. 남들이 가는 길을 가지 않아서 전 모든 길을 길게 돌아간것 같네요. 이제서야 그런 우회로들이 오늘날의 나를 만들었다는걸 받아드릴수 있게 됬습니다. 제 아버지가 어릴때부터 경험하지 않고 배울수 있는 사람이 현명한 사람이라고 말해주었는데, 전 그런 사람은 아닌것 같습니다. 오히려 지금은 직접적인 경험처럼 확실하고 상세한 가르침은 없다고 믿으니까요.
    지금은 1월말에 반팔을 입는 지구 반대편에 와 있네요. 어딜까요? :)

    • Favicon of http://paintlikeme.com BlogIcon Sunny in New York 2013.01.29 10:31 신고  Addr  Edit/Del

      미스터한! 하하 기억하지요.

      맞아요.
      한국사람이 다른 나라엘 가서 산다고 그 나라 사람이 되는 것이 아니지요.
      정말 사고방식과 행동 바꾸려고 애써도 바꾸어지지 않아요,
      이젠 거의 다 놓고 살아가고 있어요.
      바꾸려고 하지 않아요.
      어느날 이것도 아니고 저것도 아닌것이 나라는 것을 깨달은 다음부터요.
      하하
      근데 지구 반대편이라면 호주예요?